조회 수 230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주 안에 거하는 삶을 살아가는 법


마이클 웰즈가 지은 ‘영적 자기 진단과 치료’라는 책에 이런 글이 나옵니다. 

어린 물고기가 어른 물고기에게 말했던 동화 속의 이야기 입니다. 앞으로 “언젠가 나는 넓은 바다에 가보고 싶어요” 이 말에 어른 물고기는 놀란 표정을 지으면서 말했습니다. “얘야, 너는 지금 넓은 바다에 살고 있단다.” 어린 물고기는 놀란 듯이, “뭐라고요? 넓은 바다를 나는 볼 수 없는 걸요” 

어린 물고기는 넓은 바다에 살면서도 그것을 인식하지 못하고 살았습니다. 

잘못된 자신의 선입개념 때문에 어린 물고기는 가련하게도 넓은 대양 속에 살고 있으면서도 항상 불만 속에 멎진 바다를 동경하며 찾고 있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풍성한 그리스도의 생명 안에 거하고 있으면서도 많은 그리스도인이 그것에 대한 올바른 믿음이 없어 불안감과 두려움을 버리지 못하고 다른 무엇을 만나거나, 느껴보려고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은혜와 가장 큰 축복의 세계 속에 오랫동안 거주하고 살아왔지만, 그것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누리지 못하고 가난하고 비극적인 생활을 해 오고 있는 것입니다.

인도에 있는 한 그리스도인 형제가 어떻게 한 힌두교의 지도자를 통해서, 그리스도 앞에 나아와 그 안에 거하는 풍성한 삶을 알게 되었는가를 간증을 했습니다. 그는 자라서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열심히 공부를 했습니다. 마침내 한 의과대학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입학 등록 날짜 하루 전날 갑자기 병이 났습니다. 등록마감 다음날 등록하러 갔으나, 의과대학은 인원이 다 찼고. 식물학과는 입학이 가능하다도 하였습니다. 그는 매우 실망이 되었습니다. 하는 수 없이 식물학과에 등록을 마치고 열심히 공부하여 박사학위까지 마치고 교수가 되었습니다. 이때까지 그는 불신자였습니다. 

어느날 정글에 야외 학습을 위하여 나갔을 때에 매우 나이 많은 힌두교 노인 한 분이 작은 사원에서 나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다리를 절룩거리며 물살이 빠른 시냇물을 걸어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한 가운데서 목욕을 하고 되돌아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가 가르치는 학생들은 젊은이들이었지만, 그들도 걸널 수 없는 시내를 그 노인은 유연하게 건너갔다 돌아온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신기하게 노인에게 다가가서 어떻게 그렇게 헤엄을 칠 수 있는지 물어 보았습니다. 이야기를 하는 동안 더 놀라운 것은 그 노인은 눈이 먼 맹인이었습니다. 그 노인은 대답을 했습니다. “나는 나를 인도하는 지팡이를 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나는 내 앞에 지팡이를 먼저 내밀어 봅니다. 바닥에서 딱딱한 것이 느껴지면 발을 내밀어 짚어 봅니다. 

안전하다고 확인되면 한 발자국을 내디딥니다. 이렇게 해서, 계속 앞으로 갈수 있습니다. 

지팡이가 인도하는 대로 나는 따라 갑니다. 나의 지팡이는 거의 실수가 없습니다. 물에 들어갈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지팡이를 앞세워 따라 가면서 헤엄치고 목욕도 합니다. 모든 것을 마치면 안전하게 다시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그 노인이 외쳤습니다. ”당신 같은 젊은 세대들의 문제는 그들이 지팡이를 가지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요“. 그는 그를 안내해 줄 삶의 지팡이가 없었습니다.

우리는 우리 인생의 삶을 안내해 줄 참된 지팡이를 찾으셨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2 시작과 끝 2015.08.19 15885
151 담임목사 청빙철차 2015.01.31 28611
150 과학과 신학 2015.01.31 19746
149 별 볼일 없는 사람들 2015.01.31 20264
148 인내를 통한 성장 2015.01.31 19023
147 EM 수련회 2015.01.03 18770
146 산타 클로스의 유래 2015.01.03 19063
145 신앙성장을 위한 5대 원리 2015.01.03 20012
144 교회의 회원 2014.12.17 19944
143 기도하는 손 2014.12.17 20110
142 은혜 받은 자의 삶 2014.12.17 20821
141 칼빈의 기독교 강요 2014.11.23 21427
140 아들의 결혼예식 2014.11.15 22641
139 종교개혁 주일 2014.11.08 22347
138 먼저 크리스천이 되어라 2014.10.25 22417
137 로잔 언약을 통해서 선교 2014.10.18 23410
136 참된 경건의 길 2014.10.11 22484
135 제 4의 물결 2014.10.01 23651
134 대각성 전도집회 준비 2014.10.01 22759
» 주 안에 거하는 삶을 살아가는 법 2014.09.20 2300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